아내의 변화 - 3부

최고관리자 0 2,831 01.10 12:13

아내의 변화 3부





저기 룸안에 있는 여자가..정말 내 여자 혜리란 말인가...

저기서.. 가슴을..빨리고 있는 저 여자가..내가 아는 내 부인이란..말인가..

난.. 갑자기 머리가 어지러워 졌다...



그렇게 정숙하다고 생각했던..내 아내..혜리가.. 지금.. 저기서.. 신랑이 아닌.. 다른남자 품에서

상위를..다 드러네고.. 그 가슴을.. 저 멋대가리..없는 남자가..만지고 더듬고..빨고 있는데.. 가만히 나두고 있단..말인가..



사내는 아내가 가만히 있자... 서서히.. 아내를..요리 해가고 있다..

살며시.. 아내의 가슴을..애무하면서.. 살살.. 혓다닷으로... 이빨로.. 아내의 젖꼭지를.. 지그시..깨물었따..빨았다..하면서..아내의 엉덩이를.. 움켜지고..놓고. 아내를..희롱하고 있었따..

근데.. 내 아내..혜리는 술에 취한지...의자에..않아..남자가.. 하고 있는데로... 가만히..있었다..



난.. 발로차고 들어가서..그 사내에게.. 아구탕을..날리고 싶은 충동을 느꼈다..

근데. 내 아내가..내 앞에서..다른남자 품에..있다고 생각하니. .. 나도 모르게.. 내 거시기는..커져 가고 있었다..



남자는..이제.. 치마를 올리고.. 치마속으로.. 손을..집어 넣고 있었다.. 그리고.. 내 아내의 팬티를..내리려고 하는거 같은데..갑자기. 아내가.. 사내를 밀치고.. 밖으로..나오는 것이었따..



난 놀래서.. 몸을..뒤로 하고..아내를 봤다..



가슴을.. 다 벌리고..젖무덤이..젖꼭지가..다 보이게..나온 아내는..주의에..남자들이.. 자신을..보자..어찌할바를..몰라 했다..

주위는..탄성이.. 환호가.. 일렀다.. 역시..남자들이란.. 이쁘고.. 어여쁜 여자가..옷도..안입고 나온 모습을..보고.. 뻘건..눈으로..내 아내를.. 쳐다 보는 것이었다..



아내는..빠르게..옷을.. 정리해..입고..급히..나이트장을 나가는 것을 확인했다..



어떻게..이런일이.. 물론..술에 취해서.. 남자에게.. 희롱당했다지만.. 오늘본 아내의 모습은..내게 충격이었다..

이걸 어떻게 해야 하나..집에 가서.. 이야기를..해야 하나..그냥 넘어 가야 하나.. 생각이 복잡해 지기 시작했다..



나도..부장님과.. 벌써.. 아줌마를..뀌어차고 있는 김성민씨를.. 뒤로 하고.. 집으로 가는 택시를 타고.. 집으로 향했다..



아내는 어떻게..집에 들어 갔을까..



속이..다 치는 옷을..입고.. 사람들이..쳐다 볼텐데..하는 생각이.. 또..아내에게..어떻게 해야 하는지..생각을 하면서 집으로..향했다..



집에.. 들어 와 보니..아내는... 샤워를.. 하고 있었다...



아마도.. 낮선 남자에게.. 가슴을..빨린게.. 나한테..미안해서인지.. 열심히..딱고 있을거란 생각이 들었다.

일단은.. 모르는척..해야 되겠다.. 생각하며..



"당신..샤워 하는거야..."

"넵.. 지금..세면장에 있어요.. ""좀만 기다리세요..."



샤아..샤아.. 샤아..



아내의 샤워하는 소리를 들으면서..난옷을 갈아입었따..



얼마후..아내가 나왔다..



"오늘 신입사원 환영회라며 잘 놀았어여.. 괜잖은. 사람이 들어온거에요.."

"엉..근데.. 오늘.. 술을..좀 먹어서..낼 늦지 않을지..모르겠네.. 자긴.. 잘놀았어..오늘.."



아내가..갑자기..당황하듯이..



"아넵.. 회식 끝나고 우리..4공주들.. 노래방가서...놀다가..다른 샘들이..나이트 가서..춤이나 추자고 해서..나이트도 갔었어요.." 미안해요..

"아니..당신이..남자 만나러 간것도..아닌데..뭐가 미안해...왜.. 잘생긴 남자랑..부킹이라도 했나 보지"

"부킹은요.. 아시잖아요..제가 남자는 당신밖에..없다는거.."

아마도..지금 내아내 혜리는 나한테.. 무지 미안한가 보다..



그러면서..아내를...보았다..



목욕을..해서 그런지..긴 머리는.. 윤기가..흐르고.. 슬립을..입고 있는데.. 갑자기... 아까..남자한테.. 가슴을..빨리던.. 생각이..들었다..



난.. 가만히. 혜리를 끌어 안았다..

그리고.. 거칠게..혜리에..입을..빨기 시작했다..



"아..압..여.오..보..잠만.... 침실로..가서 해요..여기..거실인데.. 박에서..보여요,,"

난..아무것도,.들을수가..없었다..

아내가 다른남자품에..있었던 생각이..하니..미칠거 같았다.



그남자는..내아내의 젖꼭지를..빨면서.. 아마도..이 여자를.. 오늘.. 따먹어야지 하는 생각을..했겠지

혜리처럼.. 이쁜 여자를 오늘.. 품을수 있겠구나.. 생각햇겠지.. 



난..미칠거 같았다..



여보.. 당신.. 오늘.. 넘 이뻐..일루와.. 

키스해줘..여보..



아내는.. 내게..와서..키스를..해주었따..내가..아내의 입속으로..혀를 집어 넣기도..전에.. 아내의 혀가..내 입속으로..들어 왔다.

우린..키스만..하면.. 내가. 아내의 입속에..집어 넣었는데. 오늘은.. 뭔가 다른것 같앗다..



그렇게..우린..깊고 깊은.. 키스를 했다.. 서로... 혀를..빨고..입술을..빨고.. 

그러면서..내 손은 아내의 슬립을..벗겨 내려갔다

그러면서.. 내 아내의 ..아까..그 남자가..빨았던..젖꼭지를.. 손으로..비틀기 시작했다..

아내는.. 이내.. 신음 소리가..들려왔다.



아..앙....앙... 여보.... 아.....



아내의 신음 소리를..들으면서..난 미칠거 같앗다..

평상시처럼..하는 섹스가..아닌 가슴이..뛰는 그런..내 자신을..보게 되었다..



아내는 서서히..뜨거워 지고 있었다..



아 ..앙.. 여보.. 나.. 미치겠어.. 나.. 자기..사랑하는거..아...ㄹ..지..

자기야.. 아..앙..ㅇ.ㅏㅇ..



이네.. 아내를..쇼파에..눕히고..난..아내의 팬티를..내렸다.

내 아내는.. 나랑..섹스 할때.. 부끄럽다고..항상...불을 꾸고..하는데.. 오늘은. 불빛에..아내의 보지가..비치는게.. 정말.. 나를..미치게 했다.



난.. 서서히.. 아내의 젖꼭지를..빨던 입술로..아내의 보지를 입으로.. 빨아 주었따



난 여자들의 보지 냄새가..싫어서..잘 안했는데... 오늘은..왠지..아내의 그 보지를..빨아보고 싶었다..

아내는 더 많은...신음 소리를 내면서... 내 머리를.. 잡아..끌어 당겼다..



"혜리야.. 내가 여기 빨아 주니..좋아.." 혜리..여기.. 빨리니..좋아..말해봐.."



" 아 몰래여...자기야.. 나.. 오늘..이상해.. 나.. 아..아.. "



더 말은..못하고...신음만 내는..아내 였다..



"혜리야.. 말해봐... 내가..어떻게..해줄까.."

"그러지 말구..자기야..빨리.. 넣어줘..빨리..나..미쳐.."



하면서.. 난.. 서서히..내 좆을.. 혜리에..보지에..갖다 되었다..

그러면서.. 서서히..피스톤 운동을 시작했다.



쭈우..쭈우..쭈우.쭈.ㅜㅈㅉ

석서ㅓㄱㄱ.ㄱ...서걱...

철퍽...처럭.서거서거.. 쭈웆..쭝.ㅈ.................아....................아......서거서. 

아내는...오르가즘을 느끼는지.. 아니면.. 나랑 섹스를 하면서..그 남자를 생각하는지.. 오늘따라..신음소리도 내이름을 성호씨라 부르면서.. 미친듯.. 자신의 몸을..맡기었다.



우리는..그후로.. 몇시간이..지나도록..그렇게 ..섹스를.. 했다...





난..지금 잠자는 아내를 지켜 보고 있다.

내 아내에게도..이런..음란한..모습이..있었던가..

오늘 처럼..격렬하게. 아내랑..섹스했던적이 있었떤가..



오늘..나이트에서 처럼... 다른 남자가..내 아내를...먹어버린다면.. 내 아낸..어떨까.. 여러 생각을..하면서..

난..앞으로.. 내 아내를..시험해 보고 싶은 생각을..하게 되었다...



아까처럼..술에 취해서..그런것이 아닌... 자신의 선택으로.. 어떻게 할지.. 그리고..아내를..어떻게 시험해야 될지.. 생각에..잠기며.. 하루밤을. 지새우게..되었다..

 

, , , , , , , , , , , , , ,

Comments

Category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