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는 여교사 - 1부 6장

최고관리자 0 2,478 01.12 13:56

몸을 틀어 뒤를 봤다. 엄마의 팁토에서부터 종아리..무릎..그리고 살짝 드러난 허벅지..
커피색스타킹에 감싸여있어서 그런지 더 예뻐보인다. 한쪽손으로 엄마가 혹시나 일어나거나 저항을 할것에 대비해서 배를 누르고, 다른 한쪽 손으로 엄마의 허벅지를 한번 쓰다듬어보았다. 까칠한 스타킹의 느낌과 약간의 땀으로 인해 촉촉함이 느껴졌다.

내가 사랑하는 사람...엄마의 허벅지를 쓰다듬을수 있다는건 정말이지 짜릿했다. 바깥쪽만 쓰다듬다가 점차 손을 엄마의 허벅지 안쪽으로 넣었는데 점점 뜨거워지는걸 느낄수 있었다. 엄마는 내가 그곳을 못만지게 다리를 오무렸지만 나의 힘에 의해서 소용없는일이였다.

엄마의 허벅지안은 생각보다 더 부드러웠다. 스타킹에 감싸져있었지만 바깥쪽 허벅지와는 또 다른 촉감이였다. 만지면 만질수록 기분이 좋아진다고 할까.. 엄마의 배위에 올라타있던 나는 아예 돌아서 앉았다. 은밀히말하면 69자세는 아니지만 비슷한 자세로 바꿔보았다.

아까 휴대폰 카메라로 봤던 엄마의 치마속모습이 생생하게 눈앞에 펼쳐졌다. 앞쪽이 망사로 트인 검은팬티..아까 본 모습과 똑같았다. 가끔 엄마가 샤워할때 벗어둔 속옷으로 자위를 할때보면, 엄마도 약간의 노출증이 있지않나라는 생각이 든다. 항상 자위를 할때 엄마의 망사부분을 음미하면서 자위를 했던터라, 직접 코를 갖다대면 어떨까라는 생각이 문득 들었다. 그래서 얼굴을 엄마의 은밀한곳에 갖다대었다. 엄마가 일어나려고 했지만 엄마는 지금 팔이 묶여있는 상태이고 내가 엉덩이를 길게 빼서 누르니 어쩔수가 없었다.

코 끝을 엄마의 망사부분이 붙였다. 순간 엄마가 살짝 움직이는것을 느낄수 있었다. 그리고 코에 촉촉한 무언가가 묻었다는것을 느낄수가 있었다. 예전에 맡았던 그 냄새와는 조금 다르면서도 진한 엄마의 체취를 느낄수가 있었다. 그 촉촉한 부분에 손가락을 갖다대어 보았다. 아까보다 좀더 크게 움직이는것 같았다. 나는 즐거웠다. 나의 행동 하나하나에 엄마가 반응한다는 것이 너무 즐거웠다..

혀를 갖다대어 느껴본 엄마의 은밀한 부분은.. 이상하게 아무맛도 나지않았다. 뭔가 이상해서 몇번을 반복하고 엄마를 보니 간신히 신음소리를 참으려고 하는것이 역력했다. 유두보다 더 강력한 성감대라는것을 직감하고 난뒤 나는 볼을 허벅지에 비벼보기로 했다.몇달전에 정말 바랬던 엄마의 허벅지에 얼굴을 파묻어보는것이였다. 얼마나 부드러울까.. 따뜻할까.. 짜릿할까.. 많은 생각이 났었다. 그런데 지금.. 엄마의 허벅지에 볼살을 비벼보고 있다. 간절히 바라면 이루어진다고 했던가..

실제 나의 예상대로 부드러웠고, 따뜻했고, 짜릿했다. 얼굴을 비비면서 원없이 엄마의 허벅지도 햝아보았다. 엄마를 맛본다해야되나?..아니면 먹는다고 해야되나.. 정말이지 엄마의 몸 구석구석까지 햝아주고 싶었다. 엄마의 배위에서 내린다음 엄마의 발밑으로 향했다. 팁토.. 엄마의 앙증맞은 발가락을 햝아볼 차례가 온것이다. 평소 집에서나 수업때 팁토를 보는 날이면 정말 잠을 이룰수가 없을정도로 엄마를 원했었다.

엄마의 종아리를 드니 자연스럽게 팁토가 얼굴정면으로 올라왔다. 엄마는 부끄러운지 발가락을 오무리는데 그게 너무나 앙증맞아보였다. 발가락을 하나씩 조심스럽게 애무했다. 일부러 엄마가 들어라고 약간의 "쪽쪽"소리를 내면서 애무를 했다. 손가락으로 발가락사이를 벌린뒤에 그 사이에 혀를 집어넣었다. 이때 여자는 아주 적지만 수치심과 극도의 짜릿함을 느낀다고 한다. 마치 성관계 하는듯한 느낌을 받는다고 한다.

엄마의 발에서 나는 구두에 의한 약간의 가죽냄새.. 발가락과 발등을 애무하던 나는, 종아리를 좀더 들어 발뒷꿈치를 애무했다. 이쯤되니 엄마도 아까 저항한다고 지쳐있는 상태에서 짜릿한 느낌을 받다보니 그냥 침대에 지쳐 누워있었다. 나는 그래서 지금이 기회인것 같아 바지와 티를 훌렁 벗었다. 그 모습을 보고 엄마가 화들짝 놀라서 일어나려했지만 한 5분정도 엄마를 짓누르고 있으니 엄마도 지쳐서 다시 누워있었다. 둘다 섹스를 하지도 않았는데 씩씩거리며 거친 숨을 골랐다.

짓누르는 상황이 마치 다리를 벌린 엄마에게 내가 폭 안겨있는 모습이라 섹스하는것만 같은 포즈였다. 자연스럽게 내 자지는 엄마의 그곳에 닿을수밖에 없었다. 초등학교 4학년때까지 여탕에 따라갔다가 반친구를 보고 난뒤에 다시는 여탕에 가지않고, 계속 혼자 목욕하다보니 엄마도 나의 몸을 볼 일이 거의 없었다. 몇년이 지난뒤 키도 크고, 옛날만큼 작은 자지도 아니였다.

엄마를 누르면서 느껴지는 엄마의 은밀한부분의 뜨거움과 스타킹은 너무나 짜릿했다. 조금씩 비빌때마다 자지끝에서 전해오는 짜릿함이란 정말 말로 표현을 할수가 없었다. 짓누르는것이 어느정도 효과가 있는것으로 보여서 그만하고 일어섰다. 이때쯤되면 정말 섹스가 하고 싶어서 미칠것만 같다. 오직 머리속에는 엄마의 몸속에 내 자지를 집어넣는다는 생각뿐이였다.

엄마의 다리를 감싸고 있는 스타킹은 보기에도.. 만지기에도 느낌은 좋았지만, 내가 엄마의 몸속에 들어가는데 방해가 될뿐이였다. 스타킹을 벗긴다는 생각보다 찢어버려야겠다는 생각이 먼저 들었다. 엄마의 은밀한부분을 손으로 잡고 힘껏 양쪽으로 째니 찢어졌다. 촉촉한 망사팬티가 나를 반겨주는것만 같았다.

망사팬티사이로 조금씩 나와있는 엄마의 음모..코를 갖다대어 느껴보았다. 약간은 까끌하면서 나를 자극시키는 무언가가 있었다. 팬티가 검은색이였지만 젖어있다는것을 충분히 느낄수가 있었다. 내가 팬티에 손을 넣으려고 하자 엄마가 마지막 저항을 하는듯 했고 나는 엄마의 몸에 포개어 누운뒤에 그 저항을 가까스로 막을수가 있었다. 마지막 저항답게 엄마의 몸부림을 정말 심했다. 

엄마의 저항이 끝나고 나는 다시 엄마의 유두를 빨며, 한손은 팬티손에 집어넣었다. 엄마의 숲을 지나 좀더 밑으로 내려가자 하나의 늪이 나오는것만 같았다. 아주 축축하면서 끈적이는..야릇한 느낌이랄까...그 사이에 중지를 넣고 엄마를 자극시켰다. 엄마는 한꺼번에 아래위로 자극이 되니 흥분이 되는듯했다. 나는 이쯤에서 엄마의 입에 있는 수건을 풀어줬다.

"그만해....그만...그만..."

수건을 풀어주자 그만해달라는 엄마의 목소리.. 하지만 그 목소리는 오히려 나에게 더 흥분적으로 들렸다. 잠시 늪에서 배회하던 손가락을 조금씩 밀어넣었다. 생각보다 부드럽게 들어갔다. 손가락의 두마디정도 들어갔을때쯤 손가락에 뭔가 느껴졌다. 그것은 음핵이였다. 뭔가 이상한 느낌에 그 부분을 건드리니 엄마가 "아학..." 신음소리를 냈다. 

음핵을 중심으로 손가락을 넣었다뺐다를 반복을 했다. 엄마의 미끌한 체액이 손가락을 감쌌다. 손가락이 더 깊숙히 들어갈수록 엄마의 반응은 더욱 드러났다. 유두를 입으로 애무하던 나는 얼굴을 밑으로..엄마의 숲으로 옮겼다.

"아흐흑....아...."

혀로 조심스럽게 엄마의 은밀한 곳을 애무했다. 보톰한 두개의 살에 가려진 엄마의 구멍에 혀를 집어 넣었다. 혀가 쑥 들어가는 순간 엄마의 허리가 활처럼 휘면서 파르르 떨렸다.  스타킹에 감싸인 엄마의 발가락이 꽉 오무려졌다. 느끼고 있다는것이다. 나는 거기에 자신감을 얻어 좀더 강하게 애무를 했다. 음핵을 입으로 흡입했다가 놔줬다가..그리고 혀로 엄마의 구멍을 애무했다. 나의 침과 엄마의 체액으로 번들번들해진 구멍이 되었다. 마치 나에게 빨리 넣어달라는 것같아 보였다.

"아흑...지..지훈아...그..그만...아...아아.."

"쩝...쯔읍...."

"아아아...아흑.....아앙.."

"아...아학.....아학..............."

더 깊숙히 엄마의 보지를 애무하면서, 한편으로 조심스럽게 팬티를 벗었다. 엄마의 보지를 애무하던 입은 배를 지나 다시 엄마의 가슴으로 향했다. 자연스럽게 엄마는 다리를 벌린 상태에 나는 그 안에 들어가서 안겨있는 자세가 되었다. 어제 봤던 아빠와 엄마의 자세였다. 두눈을 질끈 감고 있던 엄마는 내 자지가 엄마의 그곳에 닿이는 느낌이 들자, 놀란 나머지 눈을 뜨고 날 쳐다봤지만, 나는 엄마의 시선을 피해 자지를 빨리 삽입하려고 했다. 아직 스타킹에 감싸인 허벅지를 손을 잡고 다리를 벌린뒤에 삽입을 시도했다.

"하지마...지훈아...그만해....그만..."

"엄마...잠시만...잠깐이면..돼..."

"지훈아..미쳤어..그만해..."

"잠시만..잠깐이면..."

"최지훈!!!!!"

"아....아윽.....으윽...."

"아..아.....지후...훈아..그..그만.."

"아..좋다....아.........."

"지훈..아흑....지훈아.....으음"

섹스는 처음이라 엄마의 보지에 자지를 갖다대면서 밀어넣었지만, 쉽지만은 않았다. 자지를 엄마의 구멍에 아래위로 비비면서 구멍을 찾던 도중 밑으로 내렸을때 구멍을 찾았고, 아주 조금씩 밀어넣으니 "수욱"하고 들어갔다. 종족번식의 본능일까..누가 가르쳐주지않았지만, 나는 엄마와 피스톤운동을 하고 있었다.

내가 움직일때마다 엄마 역시 그 반동에 짜릿한 쾌감을 느끼고 있는것 같았다. 삽입한지 얼마되지않았지만, 엄마의 보지에서 나오는 체액때문에 피스톤운동을 할때마다 음란한 소리가 났다. 조용한 집.. 그 방안에서 울려퍼지는 엄마와 아들의 섹스소리.. 


"찌걱..찌걱......"

체액으로 질퍽해진 둘의 성기에 피스톤운동으로 공기가 들어가다보니 정말 음란한 소리가 나기시작했다. 그리고 엄마의 배와 나의 배가 부딪히는 소리까지 더해지니 정말 성인영화에서나 들었을 소리를 직접 들을수 있었다. 왼손으로는 엄마의 유두를 잡고.. 오른손으로는 엄마의 스타킹에 감싸인 허벅지를 잡고 섹스를 하며 즐기던 쾌락은 오래가지 않았다. 섹스가 처음이다보니 이런 느낌은 처음이였다. 그렇다보니 사정할 타임이 훨씬 빨리 왔다. 삽입을 하고 얼마가지않아서 정액이 벌컥 쏟아질것만 같았다. 

가까스로 삽입한 자지를 꺼내 사정을 했다. 검붉은 자지에서 나온 정액은 엄마의 배와 가슴을 뒤덮었다. 발끝에서부터 머리끝까지 찌릿한 오르가즘이였다. 사정을 하고 나니 어느정도 이성이 돌아오는것만 같았다. 눈앞에는 달아오른 엄마의 몸이 있다.

"아..어떡하지..."

"이일을 어떡하지..."

순간 불안감이 확 올라왔다. 불안해하면서 두리번두리번 거리니 아까 벗은 바지에서 살짝 핸드폰이 보였다. 다시 수건으로 엄마의 입을 막은뒤 핸드폰을 펼쳤다. 엄마의 그곳에서부터 정액에 덮혀있는 가슴..엄마의 얼굴이 제대로 나오도록 사진을 찍었다. 사정한뒤에 잠잠하자 엄마는 나를 응시하다가 내가 카메라로 촬영을 하자 당혹스러운듯 고개를 좌우로 피했다.

"엄마........"

"......."

"나...이거...학교 애들한테 보여줘도 되지?"

"....우음...음음...."

"안돼?..."

"음음...우음음음!!"

카메라 LCD에 뜨는 엄마의 몸을 보다보니 다시 자지가 발기가 되어있었다. 엄마에게 삽입을 한뒤에 그 장면을 사진으로 찍었다. 엄마의 얼굴앞에 촬영한 사진을 보여줬다. 엄마는 두 눈을 질끈 감았고, 눈물을 흘리는것 같아보였다.

나는 휴대폰을 동영상모드로 바꾼뒤에 테이블에 침대에 잘 나오도록 올려두었다. 엄마가 우는것은 나의 쾌락과는 관계가 없었다. 다시 엄마의 보지에 입을 대고 애무를 했다. 달아오른 엄마의 몸은 식을줄을 몰랐다.스타킹에 감싸인 허벅지를 양쪽에 두고 엄마의 보지를 애무했다. 보지를 애무하다가 허벅지에 혀로 침을 쭈욱 바르며 엄마를 맛봤다. 지금껏 그토록 바래왔던 엄마의 몸을 지금 맛보고 있으니 정말 더이상 그 어떤 좋은것보다 훨씬 더 좋았다.

허벅지에 나의 볼을 비비다가 자세를 바꿔 엄마의 종아리를 잡고 자지에 갖다대었다. 엄마의 발바닥으로 자지를 비비니깐 금방이라도 사정을 할것만 같았다. 나일론의 스타킹에 감싸져있지만 충분히 엄마의 체온을 느낄수 있었다. 한쪽발은 자지에 대고 비비고 한쪽발은 더 높이 들어 입어넣어보았다. 엄마의 앙증맞은 발가락은 나의 큰입에 거의 다 들어왔다. 혀로 발가락 하나하나를 햝으니 엄마도 어쩔수없이 느끼는듯했다. 

"축축히 젖었어..."

"엄마도 흥분해있어..."

애무하던 발을 내리고 다시 허벅지사이로 얼굴을 밀어넣었다. 엄마의 보지는 이미 축축히 젖을대로 젖은 상태여서 그런지 혀를 대자 금방 반응이 왔다. 겉을 햝다가 다시 안을 햝고 집중적으로 엄마를 애무했다. 엄마는 얼굴까지 빨개진상태로 내 애무를 받아들이고 있었다.

"엄마...츄릅...쯉...좋아?...츄릅.."

"음...으음!!...음음으윽..."

"축축해..엄마.....왜이래...?..."

"으음.....음!!음...."

음핵은 혀로 햝으며, 중지를 다시 조금씩 밀어넣었다. 아까와는 달리 섹스후라 그런지 마치 빨려들어가듯 중지가 보지속으로 들어갔다. 손가락을 삽입한뒤에 계속되는 애무에 엄마는 점점 정신을 잃고 있었다. 그때였다.

"띠리리링...띠리리링..."

침대옆 테이블 전화기에서 벨이 울렸다. 무선전화를 뽑아서 보니 오늘 늦게 온다던 아빠였다. 침대에는 온몸이 달아오른 엄마가 손이 묶인채로 내 앞에 있었다. 일단 아빠의 전화를 받아야하기에 엄마의 입에 있는 수건을 풀어 전화기를 귀에 대어주었다. 엄마는 아무말없이 가만히 있더니 아빠가 "여보세요"라고 몇번 이야기하자 대답을 했다.

"응..여보..."

"왜~ 대답을 안해..무슨일 있어?"

"아니...누..누워있었어..."

혹시나 엄마가 이상한 말을 할까봐 걱정을 했지만, 엄마의 대답을 듣고 난뒤 나는 안심을 할수가 있었다. 엄마가 통화하는것을 보고 난뒤에 나는 계속해서 애무를 했다. 통화에 방해가 되지않도록 조심스럽게 엄마의 다리를 햝아갔다. 스타킹의 묘한 느낌과 함께 부드러운 엄마의 허벅지에 얼굴을 비비면서..

"몸이..좀 안좋아서..아흑..."

"괜찮아..?"

"아...윽!..괘..괜찮아...앗응.."

"많이 안좋은것 같아.."

"아니..아앗!..괜찮아.."

처음에는 조심스러웠지만, 이 상황에서 아빠와 자연스럽게 통화를 하려고 애쓰는 엄마를 보자 뭘해도 괜찮을것 같았다. 그래서 엄마의 허벅지를 벌린뒤에 그 사이에 들어가서 자지를 삽입을 했다. 엄마는 놀란 표정을 지었지만, 아빠와의 통화때문에 어쩔수가 없었다. 엄마와 나의 배가 서로 부딪치고, 자연스럽게 엄마와 나는 다시 하나가 되었다. 삽입을 하고 엄마를 끌어안으면서 아빠와의 통화를 엿들을수가 있었다. 

"여보..오늘 미안한데.. 좀 많이 늦을것 같애.."

"으읏...아..그..그래요?.."

"응..지금 급한 일이 생겨서...

"이..일찍오면 아..안돼요?.. 아흑..."

엄마가 갑자기 일찍오라는 말을 해버리는바람에 그동안 조심스럽게 움직였는데.. 괜히 기분이 나빠져버렸다. 전화에 상관없이 섹스를 하기로 마음을 먹었다. 엄마의 허벅지를 잡고 본격적으로 피스톤운동을 했다. 엄마의 스타킹에 감싸인 허벅지를 나의 옆구리에 붙이고 계속해서 삽입운동을 했다.

"찌걱찌걱...찌걱찌걱.."

"새벽에..들어갈께..빨리 들어갈께..미안해 여보.."

"찌걱..찌걱...찌걱..."

"아흥...아...그..그래요..욧...윽.."

"찌걱찌걱...찌걱찌걱.."

"내가 지훈이한테 전화해서 약 사놓으라고 해놓을께.."

"찌걱..찌걱...찌걱..."

"아앗...네..네......아...."

아빠와의 통화가 끝난뒤에도 엄마의 입에 수건을 막아놓지않았지만, 엄마의 입에서는 더이상 저항의 말이 나오지 않았다. 신음소리만이 나올뿐...

, , , , , , , , , , , , ,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