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출금지 - 4부

최고관리자 0 1,247 02.11 17:20

수요일. 오전. 
아침에 일어나 샤워를 하고 내려가니 엄마는 화장을 곱게 한 채 아침준비를 하고 있었다. 
엄마를 껴안고 키스하고는 엄마와 서로 옆에 앉아서 토스트와 우유로 아침을 먹었다. 
엄마는 곧 내 잠옷아래서 꿈틀거리는 자지를 보고는 잠옷위로 자지를 쓰다듬기 시작했다. 
나는 잠옷과 속옷을 발목까지 내려서 엄마가 내 자지를 만지게 했다. 
엄마가 내 자지를 부드럽게 어루만지자 나는 엄마에게 내 무릎에 앉으라고 했고 엄마는 내 초청을 즐겁게 받아들였다. 
나는 엄마의 얇은 원피스를 엉덩이까지 걷어올리고는 아직 완전히 발기하지 않은 자지가 아래로 늘어지게 한 다음에 엄마를 무릎에 앉혔다. 
내 자지와 엄마의 맨살사이에 엄마의 망사팬티만이 가로막고 있었다. 
엄마와 다시 뜨겁게 키스하면서 내 자지는 엄마의 축축해지는 보지에서 나오는 열기를 느끼며 서서히 일어나기 시작했다. 
내가 엄마의 팬티를 내리려 하자 엄마는 왼손으로 내 목을 껴안고 엉덩이를 약간 들어서 무릎까지 팬티를 내리게 했다. 
엄마는 무릎에 걸린 팬티를 발목까지 내리고는 한 쪽발을 팬티에서 빼고는 다른 발로 팬티를 멀리 걷어찼다. 
그러더니 자세를 바꾸어 다리를 벌려 나에게 등을 보이며 내 무릎에 앉았다. 
꼿꼿하게 선 내 자지를 엄마의 촉촉하게 젖은 보지두덩계곡이 누르고 있었다. 
엄마는 그 자세에서 허리를 앞뒤로 움직여 보지물이 흘러나오는 엄마의 보지두덩을 내 자지에 문질렀다. 
엄마의 보지두덩은 면도를 새로 했는 지 털이 하나도 없이 맨들맨들했다. 
내 자지가 살포시 벌어진 엄마의 보지두덩계곡을 위아래로 움직이며 자극하자 엄마의 몸은 점점 더 달아올랐다. 
엄마는 계속 허리를 움직이며 식탁위의 버터덩어리를 들어 내 자지에 버터칠을 했다. 
그러더니 내 무릎에서 일어나 손가락으로 버터를 조금 떼어내어, 내가 엉덩이까지 걷어올려진 원피스를 들고 있는 동안, 엄마 스스로 항문주위에 발랐다. 그리고는 보지밑으로 손을 내밀어 내 자지를 잡아 엄마 항문에 대고는 천천히 내 무릎에 다시 앉기시작했다. 
그 이전에는 까지는 항문에 자지를 넣기전에 손가락으로 충분히 긴장을 풀게 했는 데, 이번이 아무 준비없이 엄마항문에 들어가는 첫번째 경우였다. 
나는 엄마가 내 자지대가리 끝을 항문에 넣은 채 서서히 내 무릎에 앉으려고 하자 엄마의 양쪽 볼기살을 벌려 엄마가 더 쉽게 내 자지를 엄마 항문에 넣을 수 있게 했다. 마침내 엄마의 엉덩이가 내 사타구니에 닿으며 내 자지가 거의 다 엄마항문에 들어갔다. 
엄마는 내 무릎에 앉아 힘을 빼면서 나머지 부분은 체중으로 눌러 들어가게 했다. 
내가 엄마 엉덩이에서 손을 떼자 엄마는 엉덩이를 조금 꼼지락거려 항문에 자지가 들어간채 편하게 앉을 수 있게했다. 
엄마는 긴 한숨을 내쉬면 말했다. 
“이게 훨씬 좋구나.”
나는 엄마의 보지를 부드럽게 쓰다듬으며 벌어진 소음순과 딱딱한 음핵을 손가락으로 문지르기 시작했다. 
엄마는 신음소리와 함께 엉덩이를 조금씩 돌리며 무릎에서 조금 일어났다 앉았다 하면서 자지로 항문벽을 자극했다. 
우리는 온몸이 꽉 찬 느낌과 자지를 따뜻하게 조이는 느낌을 만끽하며 천천히 쾌감을 늘려나갔다. 
나는 엄마귀에 속삭였다. 
“엄마, 엉덩이에 힘을 모아서 자지를 조금씩 쥐어보세요.” 
나는 엄마의 어깨에 걸린 원피스드레스를 벗겨내려 팔을 뻬고는 엄마의 목과 등에 키스하면서 브라를 풀었다. 
엄마가 엉덩이를 조금씩 움직이며 항문으로 내 자지를 쥐어짜면서 쾌감을 주는 동안 나는 한 손으로는 엄마의 유방을 애무하면서 젖꼭지를 간지럽히며 다른 손으로는 엄마의 음핵을 문지르며 손가락을 보지에 넣어 자극하였다. 
우리의 숨결이 점점 더 가빠지면서 마침내 엄마에게 먼저 절정이 몰려왔다. 
엄마의 항문은 내 자지를 꼭 움켜지고 주무르며 좆물을 항문 깊숙히 받아들이려 했지만 난 아직 쌀 준비가 안 돼어 있었다. 
나는 엄마의 절정을 더 길게 해 주려고 엄마의 엉덩이를 잡아서 위아래로 움직이게 했다. 
엄마는 쾌감이 가득찬 신음소리를 내며 계속해서 절정의 상태에 있었다. 
엄마의 절정이 마침내 끝나며 몸이 풀리자 내 자지를 움켜쥐고 있던 엄마의 항문도 조금 느슨해 졌다. 
엄마가 가쁘게 숨을 고르는 동안 나는 엄마의 흐느적거리는 몸이 쓰러지지 않게 뒤에서 껴안고 어깨와 등에 키스했다. 
그러다가 나는, 우선 발목의 잠옷과 속옷을 걷어낸 다음에, 아직 싸지못한 딱딱한 자지가 엄마항문에 밖힌 채 등을 곧게 세운 다음에 엄마를 안고 의자에서 일어섰다. 나는 자지가 엄마의 항문에서 빠지지 않도록 엄마를 단단히 껴안고는 거실로 천천히 걸어갔다. 
우리가 일어나 거실의 소파까지 걸으면서 내 불끈거리는 자지가 엄마의 항문에서 움직이자 엄마는 다시 깊은 신음소리를 내며 몸이 굳어졌다. 
소파까지 자지를 엄마의 항문에 밖은 채 걸어가서 엄마에게 소파의 등받이에 손을 짚게 하였다. 
엄마의 얇은 원피스드레스가 둘둘 말려 허리에 걸쳐져 있었다. 
나는 엄마의 엉덩이를 잡고는 자지에 힘을 불끈 줘 자지가 꿈틀거리게 해서 엄마가 준비를 하게했다. 
엄마의 입에서 다시 나지막한 비명소리가 흘러나왔다. 
나는 엄마의 유방과 보지를 잠시 주무르며 말했다. 
“엄마, 야하게 말해보세요. 엄마 이번에 어떻게 먹히고 싶어요?” 
엄마는 부끄러운 듯이 잠시 머뭇거리더니 말했다. 
“…엄마…항문에… 해줘…” 
나는 계속 엄마 유방과 보지를 문지르며 장난스럽게 말했다. 
“엄마, 부끄러운가봐요, 처음도 아니면서. 처음이라면 항문섹스가 얼마나 좋은지 몰라서 그런다지만?엄마 뺄까요?” 
그러면서 자지에 힘을 꽉 주면서 엄마항문에서 조금씩 빼기 시작했다. 
하지만 내 자지가 엄마항문에서 반 쯤 나오자 엄마의 다급한 비명소리가 들렸다. 
“안돼, 빼지마!! 재우야, 안돼! 엄마 미치겠어, 터질 것 같아!!. 엄마 애태우지 말고 빨리 싸게해줘!!! 빨리 좆으로 쑤셔줘!!!” 
나는 엄마의 엉덩이를 당겨 엄마의 엉치뼈가 내 골반에 닿을 때 까지 다시 불끈거리는 자지를 엄마항문에 밀어넣었다. 
천천히 엄마의 항문에 자지로 왕복운동을 하자 불알이 엄마의 보지두덩을 가볍게 때리기 시작했다. 
나는 다시 엄마의 보지와 음핵을 주무르며 말했다. 
“엄마, 어디에 쌀까요?” 
“허헉…거기…으앙…더…더 쎄게… 한번 더…아아ㅇ…깊숙히…….아흑…엄마 미치겠어…아아앙…엄마…빨리…으헉…아앙…으흐으윽……아으으응…아흑…아아학…” 
엄마입에서 나오는 신음소리를 들으며 덜렁거리는 엄마의 유방을 움켜잡고는 자지를 더 세게 항문에 쑤셨다. 
내 자지에 맞추어 엄마도 엉덩이를 앞뒤로 격렬하게 움직이니 내 불알과 허벅지가 계속 엄마의 보지두덩과 볼기를 때렸다. 
“퍽…퍽…찌걱…퍼억…” 
나는 우리의 절정이 다가오면서 엄마의 젖꼭지와 음핵을 더 세게 움켜쥐었다. 
마침내 엄마가 높은 신음소리와 함께 절정에 도달하면서 내 자지를 항문으로 꼭 쥐어짜면서 안으로 끌어당기는 순간 내 좆물이 홍수처럼 엄마 몸속으로 뿜어나왔다. 엄마의 항문은 수그러드는 내 자지를 놓지않고 계속 움켜잡고 있으면서 좆물을 몸속 깊숙히 빨아들였다. 
자지가 완전히 수그러들어 더이상 자극을 줄 수 없을 때까지 나는 엄마의 엉덩이를 잡고 온 힘을 다해 왕복운동을 해 엄마의 절정을 늘려주었다. 
내가 자지를 엄마항문에서 뽑자 좆물 한 방울이 엄마 항문에서 흘러나왔다. 
나는 좆물을 수그러든 자지대가리에 묻혀서 엄마 보지두덩계곡에 문질렀다. 
그리고는 온 몸에 힘이 빠져 소파에 털석 주저앉았다. 
내 무릎사이에 앉아서 자지를 깨끗이 빤 엄마를 무릎위에 앉히고는 뜨겁게 키스했다. 
잠시 그렇게 앉아 숨을 돌리며 애무하여 절정의 여운을 즐기고는 샤워했다. 
나는 엄마가 야한 말을 부담없이 할 수 있도록 야설을 몇 개 인쇄해줬다. 
오후. 
엄마가 아침에 입고 있던 원피스를 입은 채 집안일을 하는 동안 나는 거실에서 신문과 티브를 보았다. 
점심먹고 얼마 후, 할 일을 다 끝낸 엄마는 내 옆에 조용히 앉았다. 
갑자기 엄마가 일어나더니 다리를 모아서 꼿꼿이 편채 허리를 굽혀 바닥의 신문을 집었다. 
난 엄마가 내 앞에서 왜 그러는 지를 알 수 있었다. 
엄마의 원피스 밑으로 손을 넣어 엉덩이를 어루만지니 엄마는 몸을 펴면서 다리를 약간 벌렸다. 
엄마는 노팬티였다. 
엄마의 보지를 잠시 쓰다듬다가 엄마를 끌어당겨 원피스를 허리까지 올렸다. 
엄마의 엉덩이를 부드럽게 애무하면서 양쪽 볼기에 차례로 키스하였다. 
내 입술이 볼기에 다을 때 마다 엄마는 양손으로 원피스가 흘러내리지 않게 잡은 채 가느다란 한숨소리를 흘렸다. 
나는 볼기를 잡고 엉덩이계곡을 벌려 엄마의 항문에 닿지 않게 조심하면서 혀로 계곡을 위아래로 핥았다.
침을 모아서 엄마의 엉치뼈 밑에 묻히고는 침방울이 천천히 엄마의 계곡을 타고 항문을 지나 회음부까지 흘러내리는 것을 보았다. 
나는 엄마를 돌려 세운 다음에 음핵을 감추고 있는 보지두덩부분을 입술을 모아서 가볍게 누르기 시작했다. 
엄마의 숨소리가 가빠지면서 엄마의 몸이 점점 더 발갛게 달아오르고 보지두덩이 살포시 벌어지며 보지물이 조금씩 배어나왔다. 
내가 계속 엉덩이를 애무하며 입술로 음핵을 덮은 보지두덩을 두드리자 보지두덩이 서서히 열리면서 분홍색 음핵이 빨아달라는 듯이 머리를 살며시 내밀었다. 흥분으로 온몸이 달아오른 엄마는 내가 혀로 음핵을 간지럽히자 엄마는 몸을 부르르 떨며 열이 오른 신음소리를 내었다. 
나는 보지물이 축축히 배어나올 때 까지 음핵을 핥고는 엄마에게 다리를 넓게 벌린 채 탁자를 짚고 앞으로 허리를 굽히게 했다. 
나는 혀로 엄마의 항문을 깨끗이 핥은 다음에 소음순을 적신 보지물을 혀에 뭍혀서 항문에 발랐다. 
내 혀가 엄마의 보지와 항문을 바쁘게 오가는 동안 엄마의 보지도 서서히 열려서 쫑긋모은 혀가 소음순을 헤치고 보지에 들어가 보지물을 더 많이 받을 수 있게 했다. 나는 엄마의 보지물과 침을 엄마의 항문입구에 듬뿍 발랐다. 
엄마의 보지와 항문은 보지물과 침으로 흥건히 젖어서 나를 기다리고 있었다. 
나는 왼손으로 엄마의 음핵을 애무하면서 오른손 둘째손가락과 가운데손가락을 엄마의 항문과 보지에 넣었다. 
음핵을 손가락으로 조물락거리면서 오른손 손가락을 항문과 보지에서 왕복운동하자 엄마의 신음소리가 높아지며 보지물을 더 흘러 내렸다. 
나는 계속 음핵을 애무하며 손가락을 빼서 보지물을 약간 맛본 다음에 두 손가락을 모아서 엄마의 항문에 넣었다. 
엄마의 항문은 아무 저항없이 손가락 두개를 받아들였다. 
왼손 둘째 손가락과 가운데 손가락을 엄마의 보지에 넣고는 양 손으로 엄마의 보지와 항문을 번갈아 왕복운동하며 자극했다. 
나는 보지물에 흥건히 젖은 손가락을 엄마보지에서 빼 오른손 네째 손가락에 보지물을 발랐다. 
나는 항문에서 손가락을 뺀 다음에 엄마의 항문이 긴장을 더 풀도록 왼손으로 음핵을 애무하며 혀로 엄마의 보지에서 회음부를 지나 항문까지 핥으며 보지물과 침을 엄마 항문에 더 발랐다. 그리고는 오른손의 세 손가락을 모아 천천히 엄마 항문에 넣기 시작했다. 
세 손가락의 첫마디가 들어가자 괄약근이 조여오기 시작했지만 음핵을 애무하면서 나머지 손가락으로 보지두덩과 소음순을 간지럽히자 느슨해지면서 손가락을 모두 받아들였다. 나는 다시 왼손 둘째 세 째 손가락을 엄마 보지에 넣고는 양손으로 엄마의 보지와 항문에 왕복운동하였다. 
엄마의 숨소리가 더욱 가빠지면서 허리에 걸린채 늘어진 원피스 사이로 보이는 엄마의 유방이 격렬하게 출렁거렸다. 
내 손가락에 맞춰 엄마의 신음소리가 날카로운 비명소리로 바뀌며 엄마의 항문과 보지가 내 손가락을 움켜쥐더니 흥분으로 닭살이 돋은 엄마의 엉덩이가 파르르 떨렸다. 나는 엄마가 절정을 더 느끼도록 손가락을 조금 더 움직이다가 엄마의 보지와 항문에서 빼냈다. 
그리고는 엄마의 항문이 꼭 닫힐 때까지 항문입구의 꽃봉우리를 입으로 빨았다. 
엄마는 벌겋게 달아오른 얼굴로 숨을 거칠게 몰아쉬며 몸을 일으키더니 내 옆에 앉았다. 
엄마는 흐트러진 머리를 기울여 내 어깨를 잡고는 달착지근한 뜨거운 숨을 몰아쉬며 절정의 여운이 사그라드는 것을 즐겼다. 
나는 엄마가 절정에서 회복하는 동안 바지와 속옷을 벗었다. 
엄마는 발딱 선 내 자지가 엄마를 기다리는 것을 보고는 머리를 사타구니에 굽혀 내 자지를 입에 넣었다. 
나는 엄마의 입술이 내 자지기둥을 위아래로 핥으며 자지대가리가 엄마의 목구멍에 들어갔다 나왔다 하는 것을 즐기며 엄마의 원피스를 허리까지 당겨서 엉덩이가 드러나게 했다. 엄마가 내 자지를 빠는 동안 나는 오른손으로는 엄마의 머리카락을 매만지며 왼손 손바닥으로 엄마의 등과 엉덩이를 부드럽게 쓰다듬었다. 나는 엄마의 머리를 내 자지에서 때어내고는 소파에 옆으로 누워서 엄마의 등을 안았다. 
엄마는 원피스가 허리까지 걷혀 올라간 채 나는 티셔츠만 입은 채, 우리는 잠시동안 그렇게 옆으로 포개 누운 채 내 자지가 엄마 엉덩이 계곡에서 울끈거리는 것을 즐겼다. 
엄마는 다리와 엉덩이를 움직여 내 꼿꼿하게 선 자지가 엄마 허벅지 사이에 끼여서 엄마의 벌어진 보지두덩계곡에 놓이도록 했다. 내가 엄마의 귓볼과 목덜미, 어깨에 키스하면서 엄마의 유방을 애무하는 동안, 엄마는 내 자지를 음핵과 보지두덩계곡에 비볐다. 

엄마의 보지두덩계곡에 깊숙히 누운 내 자지기둥을 따라 엄마의 보지물이 회음부와 항문으로 흘러갔다. 
더 이상 흥분을 참을 수 없어 엄마의 보지두덩에서 자지를 떼어서 엉덩이에 자지를 대자 엄마는 무릎을 앞으로 약간 굽혀 항문이 드러나게 하였다. 
내가 자지대가리를 엄마의 항문 입구에 대자 엄마는 엉덩이를 뒤로 밀었다. 
자지 대가리가 엄마 항문에 들어갔다. 
엄마는 잠시동안 움직이지 않으며 항문이 자지를 받을 준비를 하게 하였다. 
그리고는 동시에 엄마는 뒤로 나는 앞으로 허리를 밀어 내 자지가 엄마 항문 깊숙히 박히게 했다. 
다시 잠시 멈추어서 항문에 자지에 익숙하도록 하고는 우리는 허리를 천천히 앞뒤로 움직이며 항문과 자지를 자극하였다. 
내가 허리를 앞으로 움직여 엄마항문에 깊숙히 들어가면 엄마는 엉덩리를 뒤로 세게 밀고, 엄마가 허리를 앞으로 당기면 나는 뒤로 빼면서, 천천히 급하지 않게 서로에게 쾌감을 주면서 흥분을 키워나갔다. 갑자기 머리맡의 전화기가 울렸다. 
엄마는 먼저 엉덩이를 뒤로 세게 밀어 내 자지가 엄마 항문 깊숙히 박히게 한 다음에 전화기를 들었다. 
엄마는 통화를 하면서 자지가 박힌 엉덩이를 조금씩 위아래로 돌렸다. 
아버지에게서 온 전화였다. 
내 자지는 흥분으로 엄마항문에서 빳빳하게 커지며 꿈틀거렸다. 
엄마도 자지가 더 딱딱하게 부풀어오르는 것을 느꼈는 지 나를 힐끗 돌아보았다. 
나는 엄마가 아버지의 말을 듣고 있는 동안 자지대가리가 겨우 항문에 들어가 있을 정도로 자지를 엄마항문에서 뺐다. 
그리고는 엄마가 말을 시작하자마자 엄마의 항문에 자지뿌리까지 콱 쑤셔넣었다. 
엄마가 아버지에게 말하는 중간에 갑자기 
“앗!!!”
날카로운 숨소리를 뱉아내었다. 
엄마는 아버지에게 주방에서 뭐가 끓어 넘친다면서 잠시 기다리라고 했다. 
엄마는 전화기를 조용히기능으로 놓고는 나를 돌아보며 앙칼지게 말했다. 
“애, 뭐하는 거니?” 
나는 아무 말없이 엄마의 음핵을 손가락으로 가볍게 주물렀다. 
엄마는 신음소리와 함께 말했다. 
“하지마… 조금 있다가…” 
나는 전화통화에 맞추어 엄마항문에 자지를 박았다. 
엄마가 들을 때에는 움직이지 않고 가만 있다가, 엄마가 말을 시작하면 음핵을 주무르면서 자지를 엄마항문에서 움직였다. 
엄마는 내 자지때문에 통화를 제대로 하기가 아주 힘들었지만, 자지를 항문에서 빼거나 나에게 그러지 말라고 하지 않았다. 
엄마는 아버지에게 지금 연속극을 보고 있어서 통화에 집중할 수 없다고 하면서도 전화를 끊지는 않았다. 
아버지와의 통화가 끝났을 때에는 우리는 더 이상 참을 수 없는 상태였다. 
엄마가 전화기를 내려놓자마자 나는 엄마의 유방과 보지를 비비며 자지를 엄마의 항문에서 더 세고 빠르게 왕복운동했다. 
엄마는 곧 엉덩이를 앞뒤로 격렬하게 움직이며 찢어질 듯한 비명소리와 함께 절정에 올라 내 자지를 항문으로 쥐어짜며 좆물을 항문 깊숙히 빨아들였다. 나는 수그러든 자지를 엄마 항문에 박은 채 엄마를 가슴에 껴안고 엄마 귓볼에 키스했다. 
엄마는 내가 싸고나면 내 자지를 깨끗이 빠는 것을 즐기는 듯 했다.  
내가 엄마를 안고 누워있는 동안 자지를 항문에서 빼더니 품에서 빠져나가 내 자지와 불알을 깨끗이 핥고 빨았다. 
나는 엄마가 빠는 것을 마치자 다시 엄마를 가슴에 안고는 엄마와 뜨겁고 긴 키스를 나누었다. 
엄마가 저녁을 준비하는 동안 나는 다시 자지에 힘이 몰리는것을 느꼈다. 
주방에서 음식을 만드는 엄마를 뒤에서 안고는 엄마에게 한 번 더 빨아달라고 속삭였다. 
엄마는 자지 빠는 것을 아주 좋아했고 또 아주 잘했다. 
나는 싱크대에 허리를 기대어 다리를 벌리고는 삼십분 정도 엄마의 오랄을 즐겼다. 
엄마는 한 손으로는 보지를 만지며 다른 손으로 내 자지를 잡고는 먼저 내 불알을 혀로 핥고는 하나씩 입에 넣어 입으로 쪽 빨았다. 
자지뿌리에서 자지대가리까지 꼼꼼히 다 빨고나서야 내 자지대가리를 입에 넣고는 혀로 자지대가리와 대가리 바로 밑 부분을 간지럽히며 빨았다. 
그리고는 내 불알을 가볍게 주무르며 자지를 목구멍 깊숙히 넣어 목구멍으로 자지대가리를 주무르기 시작했다. 
내가 절정에 가까와져 엄마 손안의 불알이 팽팽해지자 엄마는 보지에서 손가락을 빼 보지물이 젖은 손가락으로 내 항문을 문지르기 시작했다. 
나는 온 몸을 후들후들 떨며 엄마 목구멍에 좆물을 쏘아부었다. 
엄마는 내 자지가 완전히 수그러질 때까지 자지를 계속 입에 물고 마지막 남은 좆물까지 빨아먹었다. 
엄마는 축 늘어진 자지대가리에 가볍게 키스하는 것으로 끝내었다. ​
 

, , , , , , , , , , , , , ,

Comments